COMPANY

공지사항

홈페이지 시스템 고도화 작업 완료

2017.08.23

첨부파일 첨부파일.hwp

세종대왕이 작성한 《훈민정음》의 원본이다. 세종이 창제한 글자인 ‘훈민정음’의 제자원리와 운용법 등을 설명한 한문 해설서다. 해례(解例)가 붙어 있어 ‘훈민정음 해례본’ 혹은 ‘훈민정음 원본’이라 한다. 해례는 보기를 들어 내용을 풀이한다는 뜻이다. 1962년 12월 20일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었으며 199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되었다.


훈민정음은 책자 이름과 세종이 창제한 문자를 뜻하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훈민정음은 1443년 음력 12월에 창제되어 1446년 음력 9월에 반포되었다. 훈민정음(訓民正音)이란 ‘백성을 위한 바른 소리’라는 뜻이다. 훈민정음의 글자는 총 28자로 현재는 4글자가 소멸하여 24자가 한글로 쓰이고 있다.


훈민정음 해례본 복간본 《훈민정음 해례본》은 전권 33장 1책으로 구성된 목판본이다. 본문에 해당하는 〈예의(例義)〉 부분은 세종이 직접 만들었으며 해설에 해당하는 〈해례(解例)〉는 집현전의 학자들이 만들었다. 〈해례〉의 집필에 참여한 학자는 정인지, 신숙주, 성삼문, 박팽년, 최향, 강희안, 이개, 이선로의 8명이다.


《훈민정음》은 원본인 해례본을 포함해 다양한 판본을 가지고 있다. 그중에서 완전한 책의 형태를 가지고 있는 것은 《훈민정음 해례본》이 유일하다. 훈민정음 판본에는 《훈민정음 해례본》과 《훈민정음 언해본》, 《훈민정음 예의본》 등이 있다. 《훈민정음 언해본》은 해례본에서 예의편만 한글로 풀이한 것으로 ‘훈민정음언해’라 한다. 언해(諺解)는 한문이나 다른 나라 글을 언문(諺文, 한글)으로 풀이(번역)하는 것을 말한다. 1459년(세조 5년)에 간행된 《월인석보》에 실린 〈세종어제훈민정음(世宗御製訓民正音)〉이 대표적이다. 《훈민정음 예의본》은 원본에서 해례편을 제외하고 예의편만 있는 판본을 일컫는다.구성 《훈민정음 해례본》은 세종이 만든 〈예의(例義)〉와 집현전 학자들이 만든 〈해례(解例)〉의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해례〉의 집필자는 〈해례〉에서 정인지가 작성한 〈정인지서(鄭麟趾序)〉를 분류해 《훈민정음 해례본》을 〈예의〉, 〈해례〉, 〈정인지서〉로 구분하기도 한다.


예의(例義) 세종이 집필한 〈예의〉는 《훈민정음 해례본》의 본문에 해당한다. 전체 33장 가운데 4장 분량이며 〈어제 서문(御製序文)〉과 〈예의〉로 나뉜다. ‘國之語音異乎中國···(우리나라의 말이 중국의 말과 달라···)’라고 시작하는 어제 서문에는 훈민정음의 창제 목적이 적혀 있다. 세종은 어제서문에서 백성들에게 한국어에 맞는 글자를 쓸 수 있게 하려고 훈민정음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어제 서문에 이어지는 예의편은 한자로 훈민정음의 음가1) 와 운용법을 설명한 부분이다. 해례가 포함된 《훈민정음 해례본》과 달리 예의편만 있는 판본은 《훈민정음 예의본》이라 한다.


해례(解例) 해례편은 훈민정음의 제자원리를 밝히고 음상과 음운체계 등을 설명한 항목이다. 음운체계는 한 언어가 가지는 음소들 사이의 음운론적 관계를 일컫는 것으로 흔히 모음체계와 자음체계를 나누어 설명한다. 한 음절을 이루는 초성, 중성, 종성이 무엇인지와 중세국어의 성조를 설명하고 단어의 예시를 제시했다.


〈정인지서문〉에는 훈민정음의 창제이유와 창제자, 훈민정음의 우수성 등의 내용이 실려있다. 또한, 해례편의 저술자 8명의 이름을 밝혀 편찬자를 분명히 했다. 서문을 쓴 날을 적어 책의 편찬연월일을 알려준 것도 특징이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